uijae-portrait.png

의재 허백련의  삶

의재(毅齋) 허백련(許百鍊)(1891~1977)은 20세기 우리나라 남종문인화의 대가(大家)이다. 그는 화가로 잘 알려져 있지만, 무등산 춘설헌에서 그림을 그리면서 농업학교를 만들어 농업 지도자를 길러냈다. 이 학생들과 함께 차밭을 일구어 차 보급에 힘썼으며, 단군의 ‘홍익인간(弘益人間)’ 정신으로 민족정신을 아우르고자 무등산에 단군신전 건립을 위해 앞장섰던 교육자이자 사회운동가라고도 할 수 있다.

진도에서 태어난 허백련은 어려서 집안 어른이자 19세기 남종문인화의 대가 소치(小癡) 허련(許鍊)(1808~1893)의 아들 미산(米山) 허형(許瀅)(1862~1938)으로부터 그림을 배웠다. 또한 그 무렵 진도에 유배와 있던 무정((茂亭) 정만조(鄭萬朝, 1858~1936)로 부터 한학과 시문, 글씨를 수련하였는데, ‘의재(毅齋)’라는 호 또한 스승인 정만조가 지어준 것이다. 어려서부터 손에서 놓지 않았던 동양의 경전과 시문들은 평생 그의 삶을 이끌어준 좌표와도 같았다.

허백련은 1912년 일본으로 건너가 메이지대학[明治大學]에서 법학을 공부하였다. 그러나 법학 공부보다는 우리나라에는 없던 박물관 미술관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았고, 말로만 듣던 중국 문인들의 작품을 눈으로 직접 보고 다시 그림에 흠뻑 빠지게 되었다. 본격적인 그림 공부를 위해 일본 남화의 거장 고무로 스이운(小室翠雲)(1874~1945) 문하에서 남종화의 정신과 기법을 수련하였다.

귀국 후 1922년 제1회 조선미술전람회에서 동양화부 최고상을 수상하면서 화단의 주목을 받았다. 전국적인 명성을 얻은 허백련은 전국의 서화가들과 교유하며 작품 활동을 하였다. 그러나 일찍 이룬 예술가로서의 세속적 성공에 아랑곳하지 않고, 겸허하고 청빈한 사상가, 실천적 계몽가로서의 삶을 살았다. 그는 47세 때인 1938년에 광주에 정착하여 시서화(詩書畵) 동호인들의 모임인 연진회(鍊眞會)를 조직하였으며, 남종화의 부흥과 제자 양성을 위해 매진하였다. 허백련은 그의 인생에서 연진회 발족을 크게 보람되고 자랑할 만한 일이었다고 생각하였다. 의재는 연진회원들의 문기(文氣)어린 분위기와 활동이 광주에 글과 그림을 아끼는 풍조를 깊이 뿌리박히게 했다고 자부하였다.

1945년 광복과 더불어 무등산 계곡에 은거하며, 1947년에는 오방(五放) 최흥종(崔興琮)(1879~1966) 목사와 함께 농촌 부흥을 위하여 농업고등기술학교를 설립하고, 애천(愛天)·애토(愛土)·애인(愛人)이라는 삼애사상(三愛思想)을 실천하였다. 여러 사정으로 인해 일반고등학교 진학이 어려운 청년들이 찾아왔고, 학교 시설이나 운영이 어렵기도 했지만, 교사와 학생 모두 최선을 다해 가르치고 배웠다. 1977년 마지막 졸업생 한 명을 끝으로 문을 닫을 때까지 이곳을 거쳐 간 학생은 수백 명이었으며 20회에 걸쳐 244명의 졸업생을 배출하였다.

농업학교를 운영하면서 허백련은 중심사 뒤편 차밭을 인수하여 농업학교 학생들과 함께 관리하였다. 이곳에서 재배한 차를 ‘춘설차(春雪茶)’라 이름 짓고 “차를 마심으로써 정신을 맑게 하자.”는 차 문화 보급에 앞장섰다. 그의 차 습관은 격식을 중시하지 않는 ‘생활차’ 정신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찾아온 손님과의 대화를 이어주는 것도 차였고, 그림을 그리기 전에 정신을 가다듬어 주는 것도 한 잔의 차였으니 차와 허백련은 뗄레야 뗄 수 없는 생활 그 자체였다.'

70대 후반 허백련은 무등산에 단군신전을 세울 뜻을 세우고 이를 추진하였다. 갈라진 국론과 땅에 떨어진 윤리를 다시 세우기 위해선 우리 민족의 구심점이 있어야 하고, 그게 바로 단군이라는 생각이었다. 우상숭배라는 반대에 부딪쳐 비록 성사되지는 못하였지만, 단군신전을 통해 민족정신을 결집하려 했던 꿈을 그는 눈을 감는 순간까지도 버리지 않았다.

허백련의 삶은 나 혹은 내 가족만이 아니라 이웃과 국가 등 넓은 의미의 이웃을 사랑하고, 이끌어 가고자 교육자라는 공인으로서의 삶이다. 남종화의 대가로서 미술사적 업적을 남겼을 뿐 아니라 사회교육가, 사상가로 활동한 의재 허백련의 예술과 삶은 문인이나 남종화 등 옛 것의 의미조차 희미해진 오늘날 더욱 빛을 내고 있다.

 

의재 허백련의 예술

허백련은 산수화와 사군자화, 화조화, 기명절지화 등 다양한 화목을 두루 잘 하였다. 허백련은 남종문인화에 뜻을 두었고 이를 한평생 신념처럼 지켰다. 그는 전통 남종화의 정신과 기법을 충실히 계승하여 자신의 세계로 심화시켰다. 그의 남종화는 단순히 그림의 한 유파를 따른 것이라기보다 한시와 고전, 서법(書法)을 아우르는 그의 삶이자 철학을 표현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산수화山水畵

의재 허백련은 산수를 특히 좋아하였고, 다른 어느 화목보다 산수화에서 자기화 된 변모를 잘 보여준다. 허백련은 우리나라 역대 화가들의 그림을 보고 그들의 장점을 취하려고 하였다. 특히 겸재 정선의 진경산수를 보고 깨친 바가 있어 이후로는 시간만 나면 전라도의 산천을 찾아 풍경을 가슴에 담고 화폭에 옮겼다. 그럼에도 그림의 의미를 풍경의 재현에 두기보다는 이상화된 산수를 화폭에 풀어내는 전통적인 남종문인화 의식을 고수하였다. 그의 작품은 ‘의재(毅齋)’, ‘의재산인(毅齋散人)’, ‘의도인(毅道人)’이라는 세 가지 관지(款識)에 따라 점차 무르익어갔다.


‘의재毅齋’

허백련이‘의재’라는 호를 쓰던 시기는40대 중반까지로 남종화풍을 익히고 사생에도 관심을 가졌으며 남종화의 다양한 화풍을 시도하는 등 자신의 회화세계를 형성해가던 시기이다. 이 시기 작품은 대체로 중국의 대가나 화보를 방(倣)한 형식주의적인 작품경향을 보인다.


‘의재산인毅齋散人’

‘의재산인’이라는 호를 주로 썼던 40대 중반에서부터 50대 말까지는 이전 시기의 다양한 시도를 종합하여 자신만의 독자적인 화풍을 확립해 나가는 시기이다. 이 시기 작품 중에는 구도가 다양하고 필법의 변화를 살려 사계절의 풍경을 그린 작품이 많다. 역대 명가들의 화법을 두루 응용한 이상화된 산수화임에도 필치는 개성이 있고 경물은 남도지방 산야의 이미지가 결합되어 친근한 느낌을 준다.


‘의도인毅道人’

허백련은 1951년 60세 회갑을 맞아 ‘의도인’이라는 아호를 쓰기 시작하면서 원숙한 의재 화풍의 진면목을 보여 주었다. 안정된 화면과 필치, 청담(淸談)한 설채가 조화롭고 운필에는 막힘이 없다. 초기에 전통을 충분히 익힌 다음 자신의 화풍을 시도하였고, 전통적인 선비화가들이 지녔던 것처럼 그림에 대한 풍부한 안목과 학문적 교양을 바탕으로 자신의 독자적인 세계를 이룩하였다. 이러한 경향은 만년 ‘의도인’이라는 호를 쓴 작품에서 더욱 두드러진다. 자연에 은거하여 다향(茶香)에 심취하고 도인처럼 살았던 그의 삶이 그림에도 반영되었다고 할 수 있다.


사군자四君子·화조花鳥·영모화翎毛畵

의재 허백련은 산수화 이외에 사군자나 화조·영모화 등에서도 자신만의 격조 있는 세계를 구축하였다. 사군자를 비롯한 다양한 화목(畵目)에서 각 소재가 갖는 상징성을 살리면서도 운치 있고 담담한 품격을 보여준다. 사군자는 문인화의 가장 기본적인 화목으로, 허백련도 일찍부터 수련을 하였지만 특히 만년에 많이 그렸다. 사군자는 그 자체만을 그리기도 하였고, 유사한 상징성을 지닌 다양한 소재를 함께 그려 그 의미를 더하기도 하였다. 사군자 외에 포도나 목련, 연(蓮), 모란, 파초, 수선(水仙) 등 문인들이 좋아한 여러 식물들을 소재로 한 작품도 남기고 있다. 이러한 그림들은 대부분 수묵으로만 그려 문인화의 사의성(寫意性)을 나타내었다.

허백련은 화조·영모화도 많이 남겼는데, 단독으로 그린 작품 또는 병풍에 사계절의 변화를 배경으로 그리기도 하였다. 즐겨 그린 새로는 기러기, 학, 독수리, 팔가조(八哥鳥) 등이 있다. 이러한 소재들은 문인화가들이 전통적으로 즐겨 그린 것으로 소재가 지닌 우의와 상징성을 드러내는 화제(畵題)를 함께 써 의미를 더하였다.

허백련의 문인다운 성품과 취향은 기명절지화(器皿折枝畵)에서도 잘 나타난다. 허백련은 자신의 기명절지화에 ‘청공도(淸供圖)’라는 제목을 많이 붙였는데, 맑고 깨끗함을 추구한 것처럼 그림 역시 필치가 간결하며 담백하다. 기명절지류 그림 중에는 그가 교류했던 서화가들과 합작한 작품도 여러 점 있어 주목된다. 서로의 만남을 축하하고 기념하며 화흥(畵興)을 펼친 합작도를 통해 동시대 화가들이 교유한 정황을 짐작할 수 있다.


글씨書

의재 허백련의 글씨는 그림의 명성에 가려져 있지만, 글씨에서도 일가(一家)를 이룬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그는 자신의 그림에 대부분 제시를 쓸 정도로 고전과 시문에 밝았으며 시서화의 조화를 추구하였다. 제시뿐만 아니라 작품으로서의 서예도 많이 남겼다. 허백련은 자신의 글에서 밝혔듯이 처음에는 소치 허련의 글씨를 보고 배우면서 추사체(秋史體)를 익혔고, 이어서 진도에 유배 와 있던 스승 무정 정만조에게 글씨를 배웠다고 한다.

이후 한나라 예서에서 당나라 구양순(歐陽詢)과 저수량(褚遂良)의 해서, 송나라 소동파(蘇東坡)의 행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서풍의 글씨를 연마하여 그림과 마찬가지로 개성적인 예술세계를 열었다. 화제와 서예 대련은 대부분 행서로 썼으며, 가로 네 글자인 화제는 거의 고담(枯淡)한 예서로 썼다.

허백련의 글씨는 필획(筆劃)이 졸박(拙朴)하며, 장법(章法)의 조응이 유려(流麗)하여 전체와 부분 간의 조화가 뛰어나다. 또한 화가 이전에 문인으로서 흉중에 내재된 그의 고매한 인격과 예술혼을 글씨를 통해 느낄 수 있다.